FCC

Final Credit Card

“최후의 신용카드 FCC”는 오랫동안 가장 보편적이고 사랑받는 지급수단인 신용카드에 불가피하게 내재한 소비자의 Pain Point를 완전하게 해결한 신용카드 상품 및 Back-end 솔루션입니다.

무엇이 신용카드에 내재한 소비자의 Pain Point인가
카드사는 저마다 다양한 혜택이 있는 신용카드를 출시합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어떤 카드를 발급해야 할지 선택하기도 어렵지만, 정작 발급받은 카드를 사용하며 혜택을 챙겨가기는 더욱 어렵습니다. 쏟아져 나오는 신용카드와 카드마다 다양한 혜택의 홍수 속에서 소비자는 ‘뭔가 놓치고 있다’는 불안감과 ‘혜택을 받고 싶은데 복잡하고 번거로워서’ 포기하는 불편함을 겪고 있습니다. 이런 심리적인 고통 외에 경제적인 손실은 연간 1인당 평균 35~40만원에 이릅니다.
현재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는 어떤 것들이 있는가
많은 소비자들이 신용카드 혜택을 좀 더 효율적으로 받기 위하여 여러 장의 신용카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소비하고자 하는 카테고리(주유, 외식, 교육, 마트 등)나 소비처에 따라 자신에게 가장 유리한 카드를 골라서 결제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시도는 상당한 노력과 스트레스를 동반함에도 불구하고 체감할만큼의 돈을 버는 효과가 있다던지, 또는 지속되기는 어렵습니다.
FCC는 어떻게 다른가
최후의 카드 FCC는 소비자가 어떤 소비를 언제 어디서 하든지 전혀 상관없이, 자신에게 가장 큰 혜택을 자동으로 챙겨주는 신용카드 상품이자 Back-end 솔루션입니다.
FCC가 시중의 “결제 시마다 할인 또는 적립되는” 카드와 다른 점은 혜택의 폭입니다. 현재에도 언제 어디서 결제하든지 할인 또는 적립되는 카드상품이 있지만 이들은 일률적으로 소비액의 0.5~1.2% 정도를 혜택폭으로 제공합니다. FCC는 총소비액에 따라 0.5~5%의 혜택폭을 설계할 수 있습니다.
FCC 효과
소비자는 나에게 더 유리한 카드를 발급받기 위해 노력할 필요도, 여러 장의 신용카드를 사용해야할 필요도, 소비할 때 나에게 유리한 카드를 선택할 필요도 없습니다. FCC 한 장으로 소비만 하시면 FCC가 알아서 종래의 유사 카드상품의 2~10배의 혜택을 챙겨드립니다.
카드사는 FCC 솔루션을 통하여 소비자의 소비패턴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카드결제액 규모에 따라 차등적인 혜택을 제공함으로 경쟁사를 누르고 이윤을 실현할 수 있습니다.
FCC 비즈니스 모델
FCC는 B2B사업으로, 신용카드 사업자 대상으로 제공되는 상품설계컨설팅 및 솔루션입니다.